자동로그인
  처음으로   한페이지   보관함   마리?   댓글 라이센스   자유게시판


마리   
밤 그리고 아침

어젯밤은 무던히도 뜨거웠는데.

아침이면 다른 사람이 되어 누구냐고 묻는다.

밤엔 누구라도 용감해지고,
밤엔 누구라도 로맨틱해지는거다.

하지만 모드것이 드러나는 아침이면 같이 모든 것이 드러난다.

this article was written at  2015/07/25


글목록보기 인쇄하기     답글작성하기


   다 알고 있어 2015/11/23 105
   시간이 주는 선물 2015/11/16 98
   외로운 사람 2015/10/28 126
   어디쯤일까? 2015/10/28 103
   제자리 걸음 2015/10/27 101
   어느쪽? 2015/10/22 101
   레파토리 2015/10/19 86
   시간이 흐른다는 건 2015/09/30 100
   그래 2015/09/18 106
   햇살, 햇살, 햇살 2015/08/26 130
   세상 끝까지의 약속 2015/08/24 77
   아직은 아니지만 2015/08/06 73
   변화 2015/08/04 64
   시간을 죽인다고? 2015/07/30 80
   밤 그리고 아침 2015/07/25 60
   신념은 가끔씩 2015/07/22 62
   ...... 2015/07/21 60
   욕심 2015/07/19 63
   기억이 부르는 날에는 2015/07/15 56
   상처는 말이지 2015/07/13 63
[1] 2 [3][4][5]..[15] [다음] 글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