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처음으로   한페이지   보관함   마리?   댓글 라이센스   자유게시판


마리   
아픈 날들

몸도 마음도 모두 아픈 날들의 연속.

어째서 이리도 매일 힘들기만 할까.
충분히 쉬어도 아프고, 부지런히 집중해도 아프다.

어디서 아픔이 이렇게 올라오는 걸까?

아직 살아내야할 날들이 참 많은데
끔찍하게 매일 매일이 아프다.

















this article was written at  2018/10/19


글목록보기 인쇄하기     답글작성하기


   존재의 의미 2019/07/12 298
   겨울은 늘 봄을 데리고 온다! 2019/02/14 84
   저녁 어디쯤 2018/11/28 75
   시간이 주는 선물 2018/11/22 54
   아픈 날들 2018/10/19 79
   여름 2018/08/01 79
   시간은 참 꾸준해 2017/11/05 161
   마음이 ...... 2017/08/25 128
   소태 맛 일상. 2017/07/15 129
   섬인 나는 2017/04/10 133
   잘도 버틴다! 2016/11/30 148
   말씀 2016/11/27 111
   다시 시작. 2016/08/01 181
   벌써 15년째 2016/04/15 192
   망설이는 일에 대하여 2016/01/17 206
   응답하라 2012 2016/01/01 164
   당연한 일은 없다! 2015/12/15 137
   결과를 뻔히 알면서도 2015/12/07 122
   겸손에 대하여 2015/12/03 110
   중요한 건 2015/12/02 112
1 [2][3][4][5]..[15] [다음] 글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