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처음으로   한페이지   보관함   마리?   댓글 라이센스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 낙서장도 좋고 방명록으로 사용하셔도 됩니다!

209 Articels / 6 of 11 Pages
written at  2003/08/11 

마리~   
길지만 끝까지 쭈~~욱 읽다보면;;


퍼온 글입니다.
----------------------------------------------------------

그의 과거를... 난 사랑한다......

다정히 손잡고 거리를 걸었을 것이고,
특별한 날 선물을 준비하고 같이 마주보며 웃었을 테지...

이쁜 옷을 보면 그녀 생각을 하고
좋은 곳 있으면 그녀를 데려가고
좋은 노래를 들으면 그녀에게 불러줬을거다....

그가 상상하는 미래엔... 나를 만나기전 그는 한여자를 사랑했다.

매일 전화를 해서 사랑을 속삭이고,
그녀를 웃겨주고 행복하게 해 주기 위해 고민을 하고
만나면 가슴떨리고 어느날은 용기내어 달콤한 키스도 했을것이다.

결혼하면 어떨까..상상도 했을테고
친구들 모임에 나갈때 그 옆에는
항상 그녀가 있었을 거다.

거리에서 볼수 있는 연인들처럼

그렇게 항상 그녀가 있었겠지...

그녀의 집이 비는 날엔
그를 불러다 따뜻한 밥에 맛난 반찬 만들어 먹이고
서로 장난치며 깔깔거리며 웃었을 것이다.

내가 그를 알기전
한 남자를 그렇게 사랑했듯이...
그도 날 모르던 시절에 한여자를
그렇게 사랑했을 것이다....

그러다..
생각치 않게 이별을 했을 거다.
많이 사랑한 만큼 많이 아팠을거다.
내색은 못하지만.
늦은 밤 술먹고 그녀 생각에 많이 울었을거고.
그녀가 다시 돌아오길 바랬을지도 모른다...

말없이 끊는 전화를 해보기도 하고..
다시 누굴 만나 사랑한다는게 두려웠을지도 모른다...

내가 한 남자와의 이별후 그랬듯이.
그 또한 그녀와 이별후 많이 비참하고 무너졌을지 모른다...

내가 그를 모르던 시절에...
그도 나와 어디선간 나와 똑같은 경험을 하고 있었을 거다...

그리고 서로 상처받은 우리둘이.
가슴속에 상처가 아물때쯤 서로 만났고
똑같은 아픔 되풀이 되지 않을까.
다시 사랑이란걸 할수 있을까....
약간은 두려워 하면서 다시 서로에게 빠진거겠지...

아마도..
그가 그녀와 아픈 사랑이란걸 하지 않았다면
나를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을지도 모른다.
사랑을 지키려면 얼마나 많은 노력과 이해가 필요한지
몰랐을지 모른다.

내가 지난 사랑으로 인해
좀더 배려하고 이해하는 법을 배웠듯이.

그또한 그녀와의 이별이
나와의 사랑에 교과서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그래선지..
난 그의 과거를 사랑한다.

그리고 그녀에게 감사한다.
좀더 성숙하게 사랑할수 있는 그를 만들어 주었으니.
그녀도 그와의 사랑을 거울삼아
더 아름다운 사랑 하길... 바래본다.

바보같은 그녀..
왜 이렇게 좋은 사람..놓쳐버렸는지...

이미 과거의 여자가 되버린 그녀에게는
질투의 감정도 느끼지 못한다....

내가 지난 사랑과 지금 그를 놓고 보았을때
주저 없이 그에게 손을 내밀듯.
그 또한 지난 그녀보다는
나에게 올거라는거 알기 때문에......

생각해 보면...
우리또한 누군가에겐 과거의 사랑이 아니던가..
하지만 모두 지금 사랑에 충실하며 살고 있으니...

따뜻하게 이해해주고
성숙하게 날 사랑하게 해준....
그의 과거를... 난 사랑한다......





새삼 다시 읽어도...으음...   2003/09/08 


109    기다림  박기자  2003/04/05 1689 325
108     [5]  영화  2003/04/07 1726 315
107    병원 갔다 왔다. [4]  마리~  2003/04/15 1736 316
106    오랜만입니다.. [1]  사자~  2003/04/16 1707 330
105    안녕 [3]  소리  2003/04/20 1714 356
104    마리님!!  『ⓔㅹⓙⓛⓗⓨⓔ  2003/04/25 1739 351
103    가슴아픈 일 [4]  영화  2003/04/29 1755 322
102    안녕하세요? [1]  문영광(셈제자)  2003/05/03 1683 341
101    스승  하이디  2003/05/15 1771 363
100      Re: 스승  마리~  2003/05/17 1841 336
99    감사합늬닫. [1]  갱은흐1。  2003/05/20 1766 331
98    오랜만이다...  새삼  2003/05/21 1857 340
   길지만 끝까지 쭈~~욱 읽다보면;; [1]  마리~  2003/08/11 1880 331
96    마리, 시간 물어내라.. [5]  영화  2003/09/08 1757 331
95    ... [1]  마리~  2003/09/09 1778 342
94    이런일도... [2]  Todd  2003/09/21 1705 356
93      [re] 이런일도... [1]  마리~  2003/09/21 1858 347
92    부럽네요.. [1]  눈물꽃..  2003/09/21 1703 340
91    오랜만에 nzeo에 갔다가.. [3]  새삼  2003/09/22 1797 332
90    아... [1]  김관영  2003/09/22 1659 330
[1][2][3][4][5] 6 [7][8][9][10]..[11] [Prev]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