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처음으로   한페이지   보관함   마리?   댓글 라이센스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 낙서장도 좋고 방명록으로 사용하셔도 됩니다!

5726 Articels / 1 of 287 Pages
written at  2008/11/20 

마리~   
펌글


동호회 자유게시판에 있길래 가져온 글
----------------------------------------------------------------------------------

저는 결혼 8년차에 접어드는 남자인데요.
저는 한 3년전쯤에 이혼의 위기를 심각하게 겪었습니다.
그 심적 고통이야 경험하지 않으면 말로 못하죠...
저의 경우는 딱히 큰 원인은 없었고
주로 와이프 입에서 이혼하자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오더군요..
그리고 저도 회사생활과 여러 집안일로 지쳐있던 때라 맞받아쳤구요.

순식간에 각방쓰고 말도 안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대화가 없으니 서로에 대한 불신은 갈수록 커갔구요..
사소한 일에도 서로가 밉게만 보이기 시작했죠..
그래서 암묵적으로 이혼의 타이밍만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린 아들도 눈치가 있는지 언제부턴가 시무룩해지고
짜증도 잘내고 잘 울고 그러더군요..
그런 아이를 보면 아내는 더 화를 불같이 내더군요..
저도 마찬가지 였구요..
계속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아이가 그러는 것이 우리 부부때문에 그런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요..
가끔 외박도 했네요..
그런데 바가지 긁을 때가 좋은 거라고 저에 대해 정내미가 떨어졌는지
외박하고 들어가도 신경도 안쓰더군요..
아무튼 아시겠지만 뱀이 자기꼬리를 먹어 들어가듯이 결국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이었답니다.

그러기를 몇달..하루는 늦은 퇴근길에..
어떤 과일아주머니가 떨이라고 하면서 귤을 사달라고 간곡히 부탁하기에
남은 귤을 다 사서 집으로 들어갔답니다.
그리고 주방탁자에 올려놓고 욕실로 바로 들어가 씻고 나오는데,
와이프가 내가 사온 귤을 까먹고 있더군요..
몇개를 까먹더니 하는 말이
"귤이 참 맛있네"
하며 방으로 쓱 들어가더군요.
순간 제 머리를 쾅 치듯이 하나의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아내는 결혼전부터 귤을 무척 좋아했다는 것하고,
결혼후 8년동안 내 손으로 귤을 한번도 사들고 들어간 적이 없었던 거죠..
알고는 있었지만 미처 생각치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그순간 먼가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예전 연애할 때에 길가다가 아내는 귤좌판상이 보이면
꼭 1000원어치 사서 핸드백에 넣고
하나씩 사이좋게 까먹던 기억이 나더군요..

나도 모르게 마음이 울컥해져서 내 방으로 들어가 한참을 울었답니다.
시골집에 어쩌다 갈때는 귤을 박스채로 사들고 가는 내가 아내에게는 8년간이나
몇백원도 안하는 귤한개를 사주지 못 했다니 맘이 그렇게 아플수가 없었습니다.

결혼 후에 어느덧 나는 아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전혀
쓰지 않게되었다는걸 알게 됐죠..
아이문제와 내 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말이죠..
반면 아내는 나를 위해 철마다 보약에 반찬 한 가지를 만들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로만 신경 많이 써 줬는데 말이죠..

그 며칠 후에도, 늦은 퇴근길에 보니 그 과일좌판상 아주머니가 보이더군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또 샀어요.. 그리고 저도 오다가 하나 까먹어 보았구요..
그런데 며칠전 아내 말대로 정말 맛있더군요..
그리고 들어와서 살짝 주방탁자에 올려놓았구요..
마찬가지로 씻고 나오는데 아내는 이미 몇 개 까먹었나 봅니다.

내가 묻지 않으면 말도 꺼내지 않던 아내가
" 이 귤 어디서 샀어요? "
" 응 전철입구 근처 좌판에서 "
" 귤이 참 맛있네 "
몇 달만에 아내가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아직 잠들지 않은 아이도 몇알 입에 넣어주구요...
그리고 직접 까서 아이 시켜서 저한테도 건네주는 아내를 보면서
식탁위에 무심히 귤을 던져놓은 내 모습과 또 한번 비교하게 되었고
부끄러움을 느꼈습니다.

뭔가 잃어버린 걸 찾은 듯 집안에 온기가 생겨남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아내가 주방에 나와 아침을 준비하고 있더군요...
보통 제가 아침 일찍 출근하느라 사이가 안 좋아진 이후로는 아침을 해 준 적이 없었는데..
그리고 그냥 갈려고 하는데, 아내가 날 잡더군요..
한 술만 뜨고 가라구요..

마지못해 첫술을 뜨는데, 목이 메여 밥이 도저히 안 넘어가더군요..
그리고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내도 같이 울구요..
그리고 그동안 미안했다는 한 마디 하고 집을 나왔습니다. 부끄러웠다고 할까요...

아내는 그렇게 작은 한 가지의 일로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그보다 더 작은일에도 감동받아 내게로 기대올수 있다는걸 몰랐던 나는
정말 바보 중에도 상바보가 아니었나 싶은 게 그간 아내에게 냉정하게 굴었던
내 자신이 후회스러워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이후, 우리부부의 위기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잘 해결되었습니다. 그 뒤로도 가끔은 싸우지만 걱정하지 않습니다.



새삼 이미 오래전에 읽은 글인데... 다시 읽어도 눈물이 난다.   2009/04/21 


5726    박찬욱 ‘헤어질 결심’, 세계 최초 상영에 뜨거운 반응  춘해라달  2022/05/25 0 0
5725    오리지널황금성┿ http://41.rin987.online ┱일본빠찡꼬 일본빠찡코하는법인터넷 오션 파라다이스사이트 ♪  춘해라달  2022/05/25 0 0
5724    [퇴근길 날씨] 퇴근길 수도권 비 시작…내일 새벽까지 비 조금  춘해라달  2022/05/25 0 0
5723    정치싸움으로 번지는 텍사스 초등학교 21명 총살…바이든 "지긋지긋해"  춘해라달  2022/05/25 0 0
5722    "무신사 입점 브랜드 팝니다"…'탈출 러시' 벌어진 까닭  춘해라달  2022/05/25 0 0
5721    세종시장 후보자 법정토론회…사안마다 치열한 공방  춘해라달  2022/05/25 0 0
5720    발기부전치료제 판매처 ◎ 스페니쉬 프라이 구매가격 ∞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9    야마토3게임㎙ http://08.rlb119.online º창원경륜결과동영상 ┸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8    바이든 귀국길에…북한의 ‘의도된 타이밍’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7    정황근 "사료비 인상에 돈육 가격 올라…사료구매자금 1.5조 지원"(종합)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6    맥도널드·스타벅스 이어 나이키도 러시아서 철수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5    50년 주담대에 미래소득 반영까지...금융당국, 'DSR 우회로' 찾기 안간힘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4    신천지인터넷게임 ♠ 팔팔정복용방법 ┓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3    한국공항공사, 선착순 8000명 내륙노선 항공권 할인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2    축제장을 한눈에…서천 한산모시문화제에 열기구 뜬다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1    "AI로 분산투자"…하나금투, 글로벌 ETF 담은 '로보랩' 출시  춘해라달  2022/05/25 0 0
5710    언론 공개된 청와대 메이크업실  춘해라달  2022/05/25 0 0
5709    황금성 게임 다운로드릴게임알라딘주소◀ http://93.rvi876.online ╉성인pc방 창업릴게임빠찡코 ♬  춘해라달  2022/05/25 0 0
5708    여성흥분제 구입처┥http://99.vfh237.online ┫조루방지제 판매 씨엘팜 비닉스 필름 구입방법제팬 섹스 복용법 │  춘해라달  2022/05/25 0 0
5707    위기의 한반도… 북, 미사일 쏘고 핵실험 임박 움직임까지  춘해라달  2022/05/25 0 0
1 [2][3][4][5][6][7][8][9][10]..[287] [Prev]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통합검색]